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양주시, 고액체납자 압류 물품 공매 처분

기사승인 2019.10.07  19:24:20

공유
default_news_ad1
남양주시가 고액체납자로부터 압수한 LP판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018년도에 가택 수색한 고액체납자의 압류 물품 중 고급오디오 및 LP판에 대해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의뢰하여 2일 공개 매각했다.

오디오와 LP판을 공매 실시한 것은 남양주 최초이며, 오디오는 36,510,000원, LP판(2,470장)은 7,950,000원에 낙찰됐다.

남양주시는 2017년도부터 2019년 9월까지 가택 수색한 총 38명에 대해서 현금으로 258백만원을 징수했고, 압류물품을 공매 매각하여 31백만원을 징수하여 세수를 확보했으며, 주요 압류물품은 귀금속, 시계, 명품 가방, 골프채 양주 등이다.

가택수색을 통한 동산의 공매처분은 고액의 지방세가 체납되어 있지만 호화생활을 하면서 재산 은닉, 위장이혼, 사업자 명의 도용 등 납세 회피하는 체납자가 주요 대상이다.

이인교 남양주시 징수과장은 “동산의 공매처분 외에도 형사고발, 출국금지, 명단공개 등 강력한 행정제재와 체납처분을 통해 세금을 납부하지 않으면서 호화생활을 하는 비양심 체납자에 대해 '체납자는 끝까지 추적하여 징수하겠다는 신념'으로 강력한 징수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기자 8o9o@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