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경현 구리시장,환경문제 해결위해 GTX-B 갈매역 정차해야

기사승인 2024.01.16  08:22:22

공유
default_news_ad1
GTX-B 환경영향평가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백경현 시장

백경현 구리시장이 GTX-B노선의 갈매역 정차와 환경문제 해결을 강력히 촉구했다.

백 시장은 지난 12일 갈매동복합청사에서 열린 GTX-B 민간투자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에 참석해 “GTX-B 노선 재정사업 구간 등 약 150억의 지방비를 분담하는데도 GTX-B 모든 경유 노선의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구리시만 무정차 한다”며 “GTX-B 추진으로 인한 소음 피해 저감을 위해선 GTX-B노선 구리 구간은 대심도 ․ 방음터널로의 사업추진이 불가피하다. 그렇지 않으면 근본적인 소음․진동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민간사업자의 실시협약에 반드시 GTX-B 갈매역 정차 반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백 시장은 GTX-B 노선을 이용할 수 없음에도 발생하는 운행 소음과 진동, 분진 등 주거지역 정주 생활권 침해를 강조하며 ▲구리갈매역세권 예정지의 철도소음 예측 초과지역의 저감방안과 대책 ▲열차소음 외 복합소음 예측 후 그에 따른 저감방안 강구 ▲GTX-B노선 완공 후 이용자 교통량 증가에 대한 별도의 소음영향평가 반영 ▲사후환경영향평가 시 사후 소음진동 규제기준 초과 결과에 대한 조치기관의 책임소재와 주체를 명문화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주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견 진술자로 백경현 구리시장, 나태근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백현종 도의원, 양경애·신동화·김용현·정은철 시의원, 이상천 갈매연합회 부회장 등이 나섰다.

공청회에서는 개최자 측에서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초안)의 문제점 등에 대해 약 3시간 동안 강한 유감과 함께 보완을 요청하며 재공청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구리시는 GTX-B 시행사에서 제출한 민자 구간 환경영향평가서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일부 구간 소음이 기준치를 초과하나 별도의 소음 저감방안을 수립하지 않은 점, 소음·진동 사후영향평가조사에 구리시가 미지정된 점, 자연생태 전반에 대한 현황조사 미실시 한 점 등을 확인했다.

GTX-B노선은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올해 상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인천에서 서울을 거쳐 남양주까지 82.7km 구간을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로 경춘선 공용구간 23.78km 중 구리시 연장은 3.02km이다.

박지원 기자 8o9o@naver.com

<저작권자 © 경기동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